기타를 만드는 루시어(제작가)를 소개합니다.

세계 최고의 제작 마에스트로부터 미래가 기대되는 신진 제작가까지 파르티타와 지속적으로 교류하고 있는 루시어입니다. 

파울리노 베르나베 Paulino Bernabé



어떤 기타 제작가들은 종종 자신이 가장 뛰어난 악기를 만들었다고 느낄 때가 있습니다.
하지만 나는, 아직 내 최고의 악기는 나오지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스트라디바리우스를 뛰어넘는 기타를 만들 수 있을 거라고 늘 기대하고 있습니다.




스페인 마드리드의 기타 제작가 파울리노 베르나베는 기타 제작가들 사이에선 엘리트로 통합니다. 그는 원래 기타 연주자를 꿈꾸던 사람으로, 타레가의 제자인 다니엘 포르테아와 함께 기타 레슨을 받았지만 이 기간 동안 기타를 만드는 데 더 큰 흥미를 느끼고 기타 제작의 도제생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경험과 실력이 쌓여감에 따라 유명한 라미레즈의 공방 수석 장인의 자리에 오를 수 있게 되었는데 바로 기타리스트 세고비아가 라미레즈의 기타를 사용하기 시작하던 때였습니다. 37세가 되던 1969년, 베르나베는 라미레즈 공방을 나와 마침내 마드리드에 자신의 이름을 내건 공방을 차리게 되었습니다. 1980년대 초반 베르나베는 자신과 같은 이름을 가진 아들을 어려서부터 자신의 도제로 들여 오랜 훈련과 교육을 시켰고 함께 기타를 제작했습니다. 이후 베르나베 부자는 완벽한 섬세함을 가진 최고의 기타를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파울리노 베르나베(아들)

스페인의 기타 제작가 파울리노 베르나베는 그와 같은 이름을 가진 아버지의 기타 공방에서 태어났습니다. 덕분에 그는 아주 어린 시절부터 기타에 둘러싸인 환경에서 자랄 수 있었고 특히 세심하게 고르고 고른 양질의 목재들을 애정과 존경심으로 다루는 아버지의 모습에 큰 영향을 받았다고 합니다. 그가 17세가 되던 해, 최고 이자 가장 엄한 스승, 아버지 베르나베의 도제로 들어가면서 기타 제작을 시작하게 되었고 그 후 30년 간 아버지의 방식대로 함께 기타를 만들었습니다. 휴식을 취할 때나 휴가를 떠날 때도 다음 작품을 어떻게 만들까 고민할 정도로 오로지 기타 제작에만 모든 정렬을 쏟아 부은 부자의 파트너쉽은 아쉽게도 아버지 베르나베의 죽음으로 온전히 아들 베르나베의 몫으로 남겨지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그는 “제가 아버지와 그랬던 것처럼 제 아이들이 기타 제작가의 길을 저와 함께 해주길 바라고 있습니다. 만약 그들이 위대한 기타를 만들기 위한 아름다운 프로정신을 기꺼이 받아들인다면 말입니다.” 라고 말합니다.



파르티타 입점 악기